사물놀이·한식 ‘관객 사로잡아’ DLI ‘언어의 날’ 행사

다양한 언어·문화 체험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3374982


DLI ‘언어의 날 행사’에서 몬소리 사물놀이패가 관객을 사로잡는 연주를 보여주고 있다.
DLI ‘언어의 날 행사’에서 몬소리 사물놀이패가 관객을 사로잡는 연주를 보여주고 있다.

미 국방외국어대학(DLI)에서 지난 8일 외국어·문화교육의 축제 ‘언어의 날’(Language Day) 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는 DLI에서 교육하고 있는 다양한 언어와 문화의 체험 기회를 몬트레이 카운티 주민들과 외부인들에게 제공하는 행사로 주변 초·중·고생들의 야외 수업으로도 인기가 높다.

각 나라의 문화를 소개한 전시회, 시범수업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열린 가운데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었던 곳은 고유한 민속 춤과 공연이 한창인 행사장의 무대였다.

그 중에서도 특히 아름다운 부채춤 공연에 이은 몬소리 사물놀이패(단장 조덕현)의 공연은 엄청난 음량에서 나오는 역동감 때문에 관람객들을 신명나게 했다.

공연을 지켜본 한 관람객은 “천천히 기운이 상승되다 어느 시점에서 정점으로 치닫는 느낌과 다이나믹 함이 다른 나라의 타악기 연주와 다르다”며 연주 동안의 강한 몰입이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한은희 기자

행사장 주변에는 고유 음식, 액세서리 그리고 기념품을 판매하는 부스(Booth)로 분주했는데 코리안 바비큐 부스 앞의 기다란 줄이 눈에 띄었다.

또한 이 날 행사장엔 문순찬 한국학교 이사장이 방문해 몬소리 사물놀이패 단원들을 격려했다.